2017.06.No.22

백양

슈퍼스타 배걍이

  ‘슈퍼스타 배걍이’는 RC 학생들이 하고 싶은 프로그램을 직접 기획하고 운영하는 백양하우스 유일의 학생주도 프로그램이다. ‘슈퍼스타 배걍이’는 음악을 사랑하는 RC 학생 5명이 모여서 처음부터 끝까지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여러 차례의 회의 끝에 공연까지 만들어나간다.

[사진 1] 음악실에서 연습하는 슈퍼스타 배걍이

  학생들끼리 모여서 음악을 한다고 생각하면 오합지졸일 것이라 생각하기 십상이다. 하지만, ‘슈퍼스타 배걍이’의 학생들은 바이올린, 피아노, 첼로 등 다양한 악기를 연주할 수 있으며, 보컬 능력과 작곡 능력을 가진 학생도 있어서 풍성한 소리를 낼 수 있다. 한 학생이 여러 가지 악기를 다룰 수 있을 뿐 아니라, 작곡 능력을 가진 학생이 보컬 능력과 피아노 실력까지 갖추고 있어서, 훨씬 더 깊이 있는 연주를 할 수 있다. 이들은 동영상을 보면서 바로 연주를 할 수 있을 정도의 프로급 실력 또한 갖추고 있다.

[사진 2] 하우스파티에서 공연하는 슈퍼스타 배걍이

  학생들은 과도 모두 다르고, 접점도 하나 없지만 음악을 사랑하는 순수 열정 하나로 뭉쳤다. 그래서 첫 합주 연습에서의 약간 어색했던 분위기도 별로 오래가지 않았다고 한다. 회의를 통해서 연습할 곡을 정하고, 자작곡을 만들기도 했다. 서로 만나고, 연습을 거듭할수록 동아리 친구 같은 친근한 사이로 변해가는 자신들을 보며 놀라기까지 했다는 후문이다. 이 프로그램을 처음으로 기획하고 팀원들을 모집한 김범준(전기전자공학부 17) 학생은 “하우스 프로그램이라기보다는 동아리 1기 멤버들 같은 느낌이다. 기존 동아리에 들어가면 기존에 존재하던 시스템들을 따라야 하는데, 모든 시스템들을 내가 새로 만들어나가는 것에서 설렘을 느낀다.”라며 활동 소감을 전했다.

[사진 3] 언기도 앞뜰에서 공연하는 슈퍼스타 배걍이

  공연은 ‘치킨계단’과 언더우드 기념 도서관 앞뜰에서 진행했다. 관객들을 많이 모으고 홍보하기 위해서 ‘하우스파티’에서 2곡을 연주했다. 자작곡을 만들고 녹음도 해서 음원을 발표하는 것이 이들의 최종적인 목표이다. 음악을 사랑하는 마음 하나로 뭉쳐서 만들어낸 하나의 하모니, 그 하모니가 백양하우스에 울려 퍼져서 듣는 이들을 행복하게 만들 수 있기를 바란다.

[사진 4] 언기도 앞뜰에서 공연을 감상하는 백양 학생들

  

By 약학13 이승진View 121

Only Edi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