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No.24

이원철

원철공방 : 빼빼로에 담은 우리의 마음

   11월 9일 밤 송도학사 A동 8층 커뮤니티룸에서 달콤한 향기가 솔솔 퍼져나왔다. 11월 11일 빼빼로 데이를 맞아, 원철공방에서 열네 명의 학생들이 빼빼로를 만들었기 때문이다.

[사진 1] 빼빼로를 만드는 학생들

   커뮤니티룸 책상 위에는 유산지가 붙어있어 그 위에서 자유롭게 빼빼로를 만들 수 있었다. 긴 막대 과자와 짧은 막대 과자, 다크밀크화이트 등 다양한 색의 초콜릿과 초콜릿 펜, 스프링클크런치 등 장식 재료를 두어 학생들이 각자의 취향에 맞게 빼빼로를 만들 수 있도록 했다. 참여한 학생들은 처음에 어떤 색의 조합이 예쁠지, 어떤 장식을 사용하면 좋을지 고민하며 머뭇거렸다. 그러나 한두 개를 만들고 나자 자신감이 생겨서 금세 자신의 개성이 담긴 빼빼로를 만들었다. 만드는 과정은 순조롭게 진행되었지만 작은 문제가 발생했다. 초콜릿이 굳는데 오랜 시간이 소요된 것이다. 처음 학생들은 하염없이 기다리며 손으로 부채질을 하다가, 나중에는 냉장고에 넣어서 초콜릿이 굳는 시간을 단축시켰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한 학생은 “재료가 준비된 상태에서 부담 없이 즐겁게 빼빼로를 만들 수 있어서 좋았고, 덕분에 좋아하는 사람에게 예쁜 빼빼로를 만들어줄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다함께 만들기 때문에 혼자 만들 때만큼 많은 양을 만들지 못해서 아쉬웠다는 소감도 전했다.

[사진 2] 빼빼로를 장식하는 학생들

   프로그램을 진행한 박재웅(컴퓨터과학과 16) RA는 “준비하는 과정에서 손이 많이 가서 힘들었고 예전에 빼빼로를 만들어본 적이 없어서 진행이 미숙했지만, 완성된 빼빼로를 보고 기뻐하는 RC 학생들을 보니 뿌듯하다”라고 말했다. 함께 프로그램을 진행한 서홍인(사학과 16) RA는 “학생들의 진심이 담긴 빼빼로를 선물 받는 사람들이 맛있게 먹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사진 3] 예쁘게 만들어진 빼빼로

   내가 아닌 남을 위해 시간과 에너지를 소모하여 선물을 준비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하지만 학생들은 이를 극복하고 멋진 결과물을 만들어냈다. 학생들이 1시간 동안 직접 정성스럽게 만든 빼빼로를 자기 자신에게 또는 사랑하는 사람에게 선물하고 행복한 시간을 보냈기를 바란다.

By 사학16 서홍인View 195

Only Edi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