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No.27

한결

내 손으로 만드는 악세서리, 한결 공방

    DIY(Do It Yourself) 열풍은 식지 않는다. 자신의 것을 스스로 만들고 개성을 표출하는 소품들은 언제나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으며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다. 이 열풍의 한복판에서 직접 수공예 악세서리를 만드는 한결 하우스 권예원 RA(아동가족학과 17)는 '한결 공방' 프로그램을 통해 한결 하우스에 DIY 바람을 몰고 왔다. '나만의 귀걸이를 RC 학생들이 직접 만들어보며 재미와 보람을 느끼고 창의성을 신장시킬 수 있도록 하기 위해'라는 기획 의도에 맞게 탄생한 한결 공방 프로그램은 지난 9월 20일 한결 하우스 커뮤니티룸에서 그 첫발을 내딛었다.

    [사진 1] 자신이 만든 귀걸이를 자랑하는 한겨리 

    RC 학생들은 사전에 자신이 만들고 싶은 귀걸이의 대략적인 취향을 RA에게 알리고, 개인별로 원하는 스타일의 재료를 구매했다. 프로그램 당일에는 권예원 RA가 간단한 공구 사용법을 시연하며 귀걸이 만들기에 대한 전반적인 과정을 먼저 설명했다. RC 학생들은 간단한 교습 이후 배운 기법에 자신이 원하는 재료를 더해 귀걸이의 형태를 잡았다. 만드는 중간중간 도움이 필요할 때는 베테랑인 RA가 직접 고리를 채워주며 방법을 다시 알려주는 형식으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사진 2] 귀걸이를 만들기 전 포즈를 취하는 한겨리들 

    프로그램에 참여한 최서진(행정학과 18) 학생은 "직접 쓸 수도 있고 친구에게 선물할 수도 있는 귀걸이를 만드는 프로그램이었기 때문에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었다"며 "오링을 벌려 귀걸이를 만드는 것이 다소 어렵기는 했지만, 나중에 재료를 사서 친구들과 직접 다시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할 정도로 재미있는 프로그램이었다"며 참여 소감을 밝혔다. 함께 참여한 황유진(신학과 18) 학생 또한 "귀걸이를 만드는 것이 생각보다 어려웠지만, 같이 참여하는 사람들이 많이 도와줘서 2개 모두 완성할 수 있었다"며 "시중에 파는 귀걸이가 아니라 내가 직접 디자인해 만든 귀걸이여서 더욱 특별했다"고 자신이 느낀 점을 전했다. 

    [사진 3] 한겨리들이 직접 만든 귀걸이 

    평소 자주 사용하는 악세서리임에도 만드는 방법을 알지 못하고,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도 재료나 장비의 한계 때문에 만들 엄두를 내지 못했던 귀걸이 만들기에 대해 쉽게 접근하게 해준 프로그램이었다는 전반적인 평가가 이어졌다. RC 학생들은 제각기 만든 귀걸이를 직접 사용하거나 선물할 생각에 프로그램이 끝난 뒤에도 웃음을 잃지 않았다.

By 철학 16 유채연View 90

Only Edi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