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No.28

UNDERWOOD

이젠 내가 멘토! 자유학기제 멘토링 캠프

   2학기 개강과 함께 SE-RC교육연계 자유학기제 멘토링 수업을 수강하는 언둥이들은 매주 화요일 저녁 자유관에 모여 11월 2일부터 3일까지 진행된 ‘자유학기제 멘토링 캠프’를 준비하였다. ‘자유학기제 멘토링 캠프’는 언더우드 하우스 소속 RC 학생들이 5개 조로 나뉘어 용하중학교, 회현중학교, 대암중학교 학생들의 멘토가 되어 진로에 대한 고민을 나누고 해결에 도움을 주기 위해 RC자기주도활동과 연계하여 기획된 SE 교과목이다. 멘토가 된 RC 학생들은 각자 조장, 서기, 프로그램 준비 담당 등 일정한 역할을 나누어 가졌다.

   RC 학생들은 캠퍼스 투어, 아이스 브레이킹, 진로 멘토링 등 구체적인 프로그램을 주도적으로 기획하였다. 멘토들은 중학생인 멘티들이 흥미를 가질 만한 내용으로 프로그램을 구성하기 위해 노력하였다. 프로그램을 구성하고 나서 원활한 인솔과 진행을 위해 주 진행자를 선정했고, 각 진행자가 자신이 맡은 프로그램의 세부적인 계획을 세웠다.

   드디어 캠프 당일, 연세대학교에 도착한 중학교 학생들은 점심식사 후 캠퍼스 투어를 시작으로 캠프 일정을 시작하였다. 개회식에 이어 ‘10년 로드맵’에 대한 한봉환 RM교수님의 특강, 그리고 WWF Korea 윤세웅 대표님의 ‘하나뿐인 지구’ 라는 주제의 특강을 들었다. 분반별 아이스 브레이킹 시간을 통해 좀 더 친해진 멘토와 멘티 학생들은 저녁식사 후 본격적인 진로멘토링 시간을 가졌다. 멘티들의 꿈을 찾기 위해 멘토 학생들이 열심히 준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였으며 멘티 학생들은 이 시간을 통해 자기의 꿈에 대한 생각을 키울 수 있었다. 이튿날 멘토와 멘티 학생들은 자신의 진로와 진로 멘토링 시간에 조사한 자료 내용을 바탕으로 10년 로드맵을 제작하여 각자 발표하고 포스터 전시를 통해 다른 조 학생들의 로드맵도 볼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 1] 프로그램에 참가한 RC 학생들과 멘티들

 


[사진 2] “파이팅!” 을 외치고 있는 RC 학생들과 멘티들

   작년에는 멘토로, 그리고 이번에는 RA로 캠프에 참가한 윤민아RA (경영 17)는 “RA로 참여하니까 캠프 진행과 관련하여 또 새롭게 배울 것들이 많았다. 이미 캠프를 경험해 봤기에 우리 조 친구들에게 더 효과적으로 도움을 주고 조언을 제공할 수 있어 기뻤다. 캠프 준비 기간이 너무 짧아서 내가 느꼈던 이 수업의 의미와 기억이 이번 RC들에게 충분히 전해지지 않은 것 같아 아쉬웠다. 하지만 그 짧은 시간에도 열심히 캠프를 준비하고 금방 친해진 우리 조원들이 기특하고 조원들에게 감사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중딩이 미래조” 의 조장을 맡았던 유건후 멘토는 (경제 18) “조장을 맡았을 때 굉장히 걱정을 많이 했다. 하지만 같은 조 친구들의 도움 덕분에 큰 실수 없이 캠프를 마칠 수 있었다. 나는 진로 멘토링 캠프의 멘토임에도 스스로의 진로도 정하지 못한 상태에 있었다. 그래서 멘티 친구한테 어떤 조언을 해줄 수 있을까 걱정했었다. 하지만 캠프 당일, 멘티 친구와 서로의 진로에 대한 질의응답을 하면서 나의 진로에 대해서 깊이 고민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고 대학에 들어오고 여태까지 잊고 있었던 진로에 관한 나의 생각들을 멘티에게 알려줄 수 있었다. 멘티 래인이와는 캠프가 끝난 지금까지도 종종 연락하면서 여러 얘기를 나누고 있다. 준비 기간부터 실제 캠프 진행까지 짧은 시간이었지만 지금까지 잊고 지냈던 것들, 앞으로 생각해봐야 할 것들에 대해 깊이 고민할 수 있는 시간이었고, 현재 진로에 대한 고민이 많은 중학생 친구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어 보람찬 시간이었다.” 라고 소감을 밝혔다.

   대학생이 되어 중학생들의 멘토링을 진행하는 연세대 1학년 학생들은 열정이 넘치고 진지했다. 멘티들의 진로를 멘토링 하며 대학교 1학년이 된 자신들의 꿈과 진로 또한 성찰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By 계량위험관리 15 고승범View 17

Only Edi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