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No.39

한결

보이는 한결 라디오, <이 밤을 빌려 말해요>

<이 밤을 빌려 말해요>가 다시 돌아왔다. 지난 학기 임정범 RA의 기획으로 시작된 라디오 프로그램이 지난 번보다 더 풍성한 모습으로 RC 학생들을 맞이한 것이다. 매 회차 새로운 RA 게스트를 섭외하고, ‘1부: 선곡대결’ 및 ‘2부: 삼행시’ 등 신선한 코너를 신설하여 이전에 들었던 학생들도 즐길 수 있도록 알차게 진행되었다.


[사진 1. <이 밤을 빌려 말해요> 포스터]

라디오 프로그램이라는 취지에 걸맞도록 임정범 RA는 프로그램 전, RC 학생들로부터 사연을 받았다. 사연 주제는 크게 두 가지로, ‘지금’이라는 순간을 잘 나타내어 줄 수 있는 주제를 선정하였다. 바로 ‘추석 연휴’와 ‘요즘 고민’이다. 학생들은 사연과 함께 듣고 싶은 노래를 신청할 수 있었고, RA는 사연을 선정하여 신청곡과 함께 사연을 낭독하고 사연에 관하여 이야기했다.

이번 회차에서는 곽노준 RA와 이주호 RA가 ‘1부: 선곡 대결’의 게스트로 함께했다. 특히나 과외에 대한 사연이 많았다고 전해진 이번 회차의 첫 번째 사연 역시 과외에 대한 것이었다. 과외를 지속해야 할지 고민하는 학생을 위해 곽노준 RA와 이주호 RA는 각각 ‘선우정아-도망가자’와 ‘GOD-촛불 하나’를 선곡했고, 청취 학생들은 더욱 마음이 가는 곡에 투표하며 라디오에 참여했다. 사연과 어우러져 더욱 가슴에 와닿는 음악과 사연자와의 전화 연결은 더욱 생생한 라디오를 만들어주었다.


[사진 2.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한결하우스 RA들]

‘2부: 삼행시’ 코너에서는 이유림 RA가 함께했다. ‘한가위’를 주제로 진행된 삼행시 코너에서는 ‘한결하우스/가는 게/위시리스트’, ‘한밤중에 열려서 그런가/가슴을 뛰게 만들고/위로처럼 다가오는 이 밤을 빌려 말해요’ 등 학생들은 재치 있는 삼행시를 보내주었다. 프로그램을 기획한 임정범 RA는 “이번 회차는 전화연결, 보이는 라디오 등 지난 학기에 비해 새롭게 시도한 부분이 많았는데 새로운 변신이 성공적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노준, 주호, 유림알과 선곡대결코너, 삼행시코너 등 야심차게 새로 준비한 코너를 진행했습니다. 세 분 알에이들과 프로그램 중에도 서로 자연스럽게 장난도 많이 치고 편하게 대화 나누다 보니 시간 가는 줄 몰랐던 것 같습니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비대면 상황 속에서도 언제나 학생들과의 소통과 교류를 위해 힘쓰는 한결하우스 RA들에게 박수를 보내며, 남은 프로그램에도 학생들이 많이 참여하여 따뜻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를 기대한다. 

By 19 문화디자인경영 이혜원View 49

Only Edi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