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No.39

백양

백양이들의 만남의 장 <백양의 하트시그널>

대학에 진학한 고등학생 대부분의 마음 속에는 대학생활을 향한 로망이 살아 숨쉬고 있다.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입학식을 기다리며, 대학 동기처럼 새로운 인연을 만나는 설렘에 잠을 못 이루기도 한다. 그러나, 코로나 19로 인하여 새로운 사람과의 만남이나 그에서 비롯되는 설렘을 기대할 수 없는 현실이 오고 말았다. 이에 새내기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하기 위하여 조현아 RA와 김태연 RA가 <백양의 하트시그널> 프로그램을 통해 뭉쳤다.    


<백양의 하트시그널>은 하우스 학우들과 온라인 데이팅을 진행하며 친목을 다지고 새로운 인연을 맺어가는 프로그램이다. 먼저 6명씩 한 조를 이루어 ZOOM 소회의실로 이동해 자기소개, 손병호 게임, 스피드 데이팅 등의 게임을 통해 친목을 다진다. 이후 서로 얼굴을 익히고 친근한 분위기가 무르익을 무렵 커플 매칭을 하는 방식으로 프로그램이 진행되었다. RC들은 오랜만에 ZOOM으로나마 얼굴을 마주하고 하우스 학우들과 시간을 보내며 잊지 못할 추억을 쌓았다. 대화와 게임을 통해 서로를 알아가면서 실제 친구 관계로 발전하거나, 커플 매칭을 통해 서로를 더 알아가고자 한 RC들도 있었다.


<백양의 하트시그널>을 신청한 RC들은 프로그램이 끝나고 “오랜만에 새로운 사람과 대화를 통해 지루한 일상에서 벗어날 수 있어서 좋았다.”, “대면으로도 친구를 만나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프로그램을 통해 친구를 사귈 수 있는 좋은 시간이 되었다.” 등 프로그램에 호의적인 소감을 남겼다. 새로운 인연을 만나게 되어 기쁨을 표하며, 앞으로도 이런 프로그램이 많이 생기길 기대한다고 답한 RC도 있었다. <백양의 하트시그널>이 사람과의 만남에 목말랐던 RC들의 추억을 낭만적인 색채로 장식했기를 바란다.

By 20 신학과 김수지View 44

Only Edi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