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No.32

무악

함께 만들어가는 '무악자치회'

  RC학생들이 직접 하우스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진행한다? 그런 프로그램이 있을까? 바로 <무악자치회>가 있다! <무악자치회>를 통한다면 어떤 프로그램도 정말로 실행하는 게 가능하다!

  지난 2019년 1학기부터 RC학생들과 함께 하우스를 운영하며 시작한 <무악자치회>는 2학기에 들어와서 더욱 새로운 모습으로 바뀌었다. <무악자치회>는 이번 학기 크게 팀별 장기 프로젝트와 전체 단기 프로젝트로 프로젝트를 나누어 진행하였다. 단기로 진행되는 모든 행사들은 매주 화요일에 있었던 정기회의에서 논의하여 진행하였으며, 장기 프로젝트는 각 프로젝트에 특화된 팀을 꾸려서 팀별로 진행했다.

[사진 1] '사과나눔' 행사를 준비하는 자치회 학생들

  팀별로 진행된 장기 프로젝트는 무악하우스 인스타그램 카드뉴스팀, 분리수거 캠페인팀, 신문기사 스크랩팀으로 구성되었다. 우선, 카드뉴스팀은 현재 무악하우스 인스타그램을 활용하여 하우스의 각종 소식을 전달했다. 올림픽 경기 내용과 하우스 일정 등을 카드뉴스로 정리하여 전체 하우스원들이 이러한 정보에 대해 손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다음으로 분리수거 캠페인팀은 청결하고 쾌적한 하우스를 만들기 위해 분리수거를 장려하는 포스터를 제작하여 각 층마다 부착하였다. 마지막으로 신문기사스크랩팀은 매주 신문기사를 스크랩하여 현재 시사 이슈를 알렸고, 출처를 획일화하지 않고 다양한 언론매체를 활용함으로써 학생들이 비판적인 시각을 기를 수 있게 도왔다. 

[사진 2] '무악다방' 행사를 진행중인 학생들

  정기회의에서 함께 논의해 계획운영한 단기 프로젝트는 무악자치회와 함께하는 화목한 사과나눔(이하 무화과), 무악다방, 무악사진관이 있다. 무화과를 통해 평소 전하기 힘들었던 말을 사과와 함께 전달하는 프로젝트로 진행했다. 무화과 이벤트에 많은 학생들이 참여하였고, 사과와 편지를 들고 직접 배달을 가며 따뜻한 마음을 전달했다. 갑자기 추워지는 날씨에 따뜻함을 전달하기 위해 열린 무악다방도 있었다. 무악하우스원들이 모여서 함께 따뜻한 음료와 간식을 나누었고 서로 이야기하는 화목한 시간을 가졌다. 2019년 마지막을 장식하며 송도에서의 추억을 간직하기 위해서 무악사진관도 계획 중이다.

[사진 3] 무악하우스 올림픽 경기를 응원중인 학생들

  <무악자치회>는 여기에 더해서 무악하우스에 대한 애정을 기를 수 있는 시간이기도 했다. 지난 학기. 우리는 직접 만들었던 응원 배너를 들고 무악하우스가 RC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기를 간절히 바라는 마음으로 응원했다. 하우스를 돌보며 생긴 애착도 있다. 하우스 꽃밭에 매주 정해진 시간마다 물을 주고 쓰레기가 있을 경우 청소하며 관리하는 사이 무악 하우스가 잠시 동안 머무는 곳이 아니라 애정을 품을 수 있는 공간이 되었음을 느꼈다. 김인기(천문우주학과 19)학생은 “RC교육 속에서 단순히 수동적으로 참여만 하는 것이 아니라, 직접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진행하면서 RC교육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어 좋았다. 그리고 무악하우스에 대해 더욱 애정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사진 4] 분리수거를 장려하는 포스터를 제작중인 학생들 

  RC 학생들의 손으로 직접 운영되고 진행되고 직접 목소리를 낼 수 있는 <무악자치회>. RM, RA, RC 무악하우스 전체 구성원이 모두 하모니를 이뤄 하나되는 하우스를 만드는 데에는 <무악자치회>의 역할이 아주 중요하다. 무악자치회, 앞으로의 무악하우스도 부탁할게~

By 전기전자공학 14 이양호View 176

Only Editer